강박 by 사진글생활


자연스러워야 한다는


강박


풍경 by 사진글생활

눈에 띄는 것들이


어쩌다 번씩 손짓하는 순간


그래서 풍경은 거기 있는 아니라 내가 만드는




장마 by 사진글생활


빗소리를 마시는

시간

#장마


노른자 by 사진글생활


백사장에 노란색 지느러미들이 밀려왔다.

매일 아침 한입 깊숙이 잠기던 묵직한 재미가 오늘은 힘없이 퍼졌다.


흉터 by 사진글생활


상처는 제 몸에 껍질이 번져 아물어 죽을 것이 두려워

필사적으로 손톱을 세웠다.

덮인 껍질을 먹고 자란 흉터는 그래서 넓고 거칠었다.


초대장 by 사진글생활


초대장이 곳곳에 놓여 있었는데도


손님 대신 승객들로 금세 자리가 차버렸다


#행복으로의초대



액자 by 사진글생활


파리가 액자 안으로 들어왔다.

뭉친 휴지를 내려놓았다.

#한발짝뒤에서관람하세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