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by 사진글생활



지금도 어떤 기억은 더 단단한 어둠 속으로 몸을 숨겨요.

그런 기억이 있었다는 기억조차 영영 찾지 못하게.

술래 없는 숨바꼭질이 시작돼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