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味 by 사진글생활



공원 하루살이가 저녁 바람에 떠밀려

반쯤 열어놓은 입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졸다가 무미(無味)한 하루를 삼킨 줄도 몰랐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