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시 by 사진글생활



상처를 응시할수록

시간이 더디게 내려오고 있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