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상념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보이지 않는 보는 눈들이 속삭일까봐몇 마디 쓰고는이내 지웠습니다

이유

설명이 불가한 이유는 저 멀리 고상하게 빛나지만설명하기 어려운 이유는 당장에 내 성질을 긁습니다

구름

바람은 바닥에도 공평하게 분다 구름이 부스럭거리면서 운다

올해도

올해도용케도

레시피

설탕과 침샘으로 충분히 내장을 불려줍니다.각종 소화액을 넣어 천천히 녹여주고마실 나갔다 들이마신 칼바람에 굳혀서젤리를 만듭니다.젤리를 감싼 뱃살도 먹기 좋게한결 탱글탱글해졌습니다.아무쪼록 살찌기 좋은 계절입니다.#내장지방#레시피

이번생

다음생엔 퍼스트 클래스이번생은 사당역 빈자리

생계비

아무도 내가 내는 한 끼 밥값이생계비인지 체험료인지 궁금해 하지 않는다는 건다행스런 일입니다.

박물관

버스비 정도만 있으면오래전 목소리를 도둑맞은 박물관 투어를 할 수 있어요.

고압선

참아야 할 것들이 저렇게 높이 매달려 있으면 얼마나 쉬울까요. 오늘도 숱하게 발에 차이는 게 고압선인데 말입니다.
1 2 3